최종편집 : 2018.12.04 15:55 |
실화를 바탕으로 한 감동 드라마
2018/06/07 10:2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영화 ‘예수는 역사다’

14990492718475.jpg
 
사실을 통해서만 진실로 갈 수 있다고 굳게 믿던 한 남자가 신의 부재를 증명하기 위해 역사를 파헤치기 시작하면서 발견해 나가는 놀라운 진실을 그려낸 감동 드라마 영화 예수는 역사다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영화의 주인공인 리 스트로벨은 트리뷴 지의 최연소 신입 기자로 입사한 후 능력을 인정받으며 승승장구 하던 인물이다가족과 함께 하던 저녁 식사 자리에서 한 크리스천의 도움으로 딸을 응급상황에서 구해 낸다이후 아내가 신앙의 길로 들어서자 무신론자이자 사실과 이성적인 근거를 중시하는 리 스트로벨은 아내의 신앙심과 하나님의 존재를 부정하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사실을 통해서만 진실로 갈 수 있다


눈에 보이는 것만이 실제라고 절대적으로 믿던 리 스트로벨’. 전문가들의 소견과 수많은 증거들을 따라 예수의 존재에 대한 끈질긴 수소문을 거듭하던 주인공은 자신의 기사로 인해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기소된 힉스의 사건을 겪으면서 사실과 믿음에 사이에서 갈등하기 시작한다마침내 그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과 영생에 대한 놀라운 진실을 발견해 가기 시작하면서 영화의 몰입도를 높여간다.


영화 예수는 역사다의 원작 소설은 전 세계에서 1,400만부를 발행할 만큼한 베스트셀러이다이 영화를 위해 감독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원작 소설의 내용을 고스란히 스크린 속에 담아냈다특히 영화의 주인공이자 이 작품의 작가인 리 스트로벨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이 영화는 냉소적인 무신론자에서 믿음을 전도하는 목회자의 길로 들어서게 되는 치열한 과정을 실제적이면서 강렬하게 그려냈으며역사적 사실에 근거한 예수 그리스도의 존재를 감동적으로 증명해 내는 작품이다.


영화 예수는 역사다는 관객들이 작품의 몰입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각각의 역할을 맡은 배우들의 명연기와 극의 매끄러운 전개그리고 스크린 속에 담아 낸 감독의 연출기법 등은 이 영화의 작품성을 높여주고 있다.


또한 이 영화는 작품성뿐만 아니라관객들에게 즐거움도 동시에 주고 있으며많은 사람들에게 호평을 받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미국 개봉 당시 북미 박스오피스 9위를 기록전 세계인을 놀라게 한 흥행성적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것만 보더라도 이 영화가 얼마나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는지 알 수 있다.


미국의 영화흥행정보사이트 박스오피스모조닷컴의 2017년 4월 14일부터 16일까지 집계에 따르면 영화 예수는 역사다는 전체 영화 박스오피스 9위를 차지하는 놀라운 쾌거를 일궜다특히 로건’, ‘너의 이름은’ 등 국내에서도 크게 흥행한 대작들을 제치고 종교 영화가 당당히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이례적 결과로 더욱 눈길을 끈다.

이는 이 영화가 실화를 기반으로 한 영화 속 기적 같은 이야기그리고 뜨거운 감동을 통해 일반 관객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으며 영화라는 매체를 통한 기독교 문화의 대중적 접점을 마련한 결과로 해석되고 있다.


이처럼진실을 증명을 통해 믿음에 대한 경종을 울리며 세계인을 감동시킨 영화 예수는 역사다는 그간 그들만의 영화로 치부되어 오던 종교 영화의 편견을 깨고유의미한 성과를 이뤄낸 작품으로 향후 국내 흥행 추이에도 더욱 귀추를 주목 시키고 있다.


이 영화는 확고한 믿음과 신념을 주는매혹적인 영화!(Hollywood Reporter)”, “이 영화로 인해당신의 믿음과 신념이 확인된다(Los Angeles Times)”, “수사 기법을 사용한 이야기가 흥미롭다(Variety)” 등 세계 언론의 뜨거운 극찬을 이끌어냈다또한 국내 개봉을 앞두고 기독교인들은 물론 영화계 안팎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민근 기자 teeryji@naver.com


기사 출처 : http://www.kosinnews.com/news/view.html?section=2&category=80&no=9053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web@mail.co.kr
동일타임즈(www.dongiltimes.org) - copyright ⓒ 동일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동일타임즈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대구,아00204 | 등록일자 : 2016년 12월 1일 최초발행일 2016년 8월 4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정동도 | 
    Ω 41201 대구시 동구 장등로 8-11 2층. 동일타임즈. | 대표전화 : 053-755-6005 [ 오전 9시~오후 6시 |    inu4j@naver.com
    Copyright ⓒ since 2017 www.dongiltimes.org All right reserved.
    동일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