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3.12 16:06 |
총신대 폭력사태를 우려한다
2018/03/06 11:4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총신대학교에 용역이 투입되며 폭력사태가 벌어졌다총신대학교는 그간 총장을 중심으로 하여 여러 문제가 드러났다학칙을 변경하여 총회의 영향력을 끊고 사회 재판까지 가서 확인했다예장합동교단 총회는 여러 방법으로 학교를 제재하고총장에 대해서도 제재를 가하고 있지만 모두 불응하고 있는 상태이다학교 운영에 여러 전횡이 행해지고학교 이사회는 사조직화 되어 가고 있다현재 김영우 총장은 뇌물 공여 및 수수교비 횡령 등으로 고소되어 있다그럼에도 총장과 학교는 그동안 관련한 명확한 해명도 없이 사태를 이렇게 끌어왔다.

 

총신대학교는 한국교회를 대표할 수 있는 예장합동교단의 신학교이다총신대학교 역시 한국교회를 대표할 수 있는 100여 년의 역사를 가진 신학대학교이다그런데 이 학교가 교단의 지도를 벗어나 사유화된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그리고 학생들의 저항과 이를 저지하고자 하는 직원들의 폭력과 욕설 등이 전해지더니 이제 용역까지 동원되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총신대학교는 예장합동교단의 목회자를 양성하는 선지동산이다이 학교를 통하여 한국교회의 영적 거장들이 태어났으며현재 한국교회의 많은 부분을 책임지는 목회자들 역시 이 학교에서 교육과 훈련을 받아 목사가 되었다그런데 이 거룩한 곳이 여느 싸움터와 다를 바 없이 되었다.

 

이를 지켜보는 한국교회는 경악과 함께 실망과 절망 가운데 있다특히 총신대학교를 나와 목회현장을 지키고 있는 목회자들과 이들의 지도를 받고 있는 많은 교인들은 신앙과 양심의 보루여야 할 신학교가 무너지고 있는 모습에 분노와 절망을 경험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총신대학교가 선지동산으로서 거룩함을 되찾고 합리적인 절차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길 요구한다.

 

총신대학교 지도부는 이러한 사태에 이르게 된 과정을 한국교회 앞에 해명하라

 

총신대학교 지도부는 앞으로 해결방안을 한국교회 앞에 제시하라

 

총신대학교 지도부는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라

 

예장합동 교단은 총신대학교에 교단신학교로서 지도를 확립하라

 

 

2018년 2월 27()

 

()기독교윤리실천운동

3.jpg
 

기독교보 ksnews@cho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web@mail.co.kr
동일타임즈(www.dongiltimes.org) - copyright ⓒ 동일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동일타임즈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대구,아00204 | 등록일자 : 2016년 12월 1일 최초발행일 2016년 8월 4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정동도 | 
    Ω 41201 대구시 동구 장등로 8-11 2층. 동일타임즈. | 대표전화 : 053-755-6005 [ 오전 9시~오후 6시 |    inu4j@naver.com
    Copyright ⓒ since 2017 www.dongiltimes.org All right reserved.
    동일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